•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다인 ‘하자 전담반 제로’서 까칠녀 변신

이다인 ‘하자 전담반 제로’서 까칠녀 변신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09. 01. 14.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종영된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털털하고 사내 같은 캐릭터로 주목받았던 신예 이다인이 까칠녀로 변신했다.

이다인은 내달 말 방송 예정인 MBC 드라마넷 ‘하자 전담반 제로’에 여주인공 커플매니저 조미나로 분한다.

‘하자 전담반 제로’는 결혼정보 회사에서 최하위 등급으로 분류된 회원들을 전담하는 커플 매니저 ‘하자 전담반 제로팀’의 좌충우돌 성공기와 이들을 통해 짝을 찾는 이들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이다인이 맡은 커플매니저 조미나는 엉뚱 발랄하며 모든 주술잡기에 능한 신세대 4차원 주술녀다. 또 까칠한 직설화법의 달인의 캐릭터로 입사초기에는 화려한 외모로 각광받았지만 직설화법 때문에 고객들한테 클레임당하고 결국 ‘제로’ 팀으로 오게 된다.

이다인은 “이전에 보여줬던 모습과는 또 다른 새로운 역할이다”며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변하는지 지켜봐 달라”고 포부를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