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항 항만물류 공공데이터 공유 + 신속한 물류서비스 제공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3.5℃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부산항 항만물류 공공데이터 공유 + 신속한 물류서비스 제공

김옥빈 기자 | 기사승인 2014. 02. 27.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PA, 27~28일 부두 운영사 대상 설명회 개최
△27일 부산항만공사 관계자가 부산항 신항 운영사 직원들에게 공공데이터 활용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BPA
부산/아시아투데이 김옥빈 기자 = 국민 개개인에게 양방향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 3.0’이 부산항에서 적극 추진된다.

부산항만공사(BPA)는 27일 오후 부산항 신항 BNCT터미널에서 컨테이너부두 운영사 관계자들을 초청, 부산항 항만물류 공공데이터 개방·활용 설명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부산항 항만물류 공공데이터 개방에 따른 활용과 정보 공유를 통해 부산항의 물류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27~28일 이틀간 부산항 신항과 북항 현장에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BPA는 공공데이터 개방·활용에 대한 정부 3.0 정책을 소개하고 BPA의 정보화 추진 현황과 중장기 로드맵을 설명했다.

또 부산항 항만운영 코드정보와 선박·컨테이너 정보,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IC칩을 내장해 무선으로 관련정보를 관리하는 차세대 인식기술) 항만출입정보 등 16개 부산항 물류정보 Open API(Open Application Program Interface)를 소개하고 부두 운영사 실무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Open API는 인터넷 이용자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정보를 보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모바일 앱 등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정보를 개방·공유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임기택 BPA 사장은 “앞으로도 정부 3.0을 적극 활용, 선사나 운영사들이 부산항과 관련된 공공데이터를 공유해 신속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공공데이터 활용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