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전남 심상치 않다 “호남 비하, 일베·디시 즉각 폐쇄해야”

광주·전남 심상치 않다 “호남 비하, 일베·디시 즉각 폐쇄해야”

김남중 기자 | 기사승인 2014. 03. 14.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18 관련 단체·시민사회단체·지역 국회의원 강력 대응 천명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와 디시인사이드(디시)에서 활동하는 일부 회원들이 상식과 도를 넘어선 ‘호남 비하’ 행위를 계속하는 있는 것과 관련해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여론이 굳어지고 있다.

12일 오후, 민주당 김영록 국회의원은 이에 대해서 “지난해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택배에 비유해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히면서 “그런데 또 다시 일베와 디시에는 ‘전남 젓갈류에 노예사체가 들어있다’ 등 상상할 수 없는 억측을 남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아이돌 출신 연예인마저 호남출신이란 이유로 무차별적으로 비하하는 행태는 언어폭력과 지역주의 조장을 넘어 명예훼손, 인권침해와 같은 엄중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디시 한 회원이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가 출연한 광고를 5·18과 연관 지어서 비하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김 의원은 “일베와 디시 회원들의 게시물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범죄행위로 즉각 폐쇄해야 한다”며 “엄정한 수사를 통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당국에 요구했다.

△“의지가 매우 강하다”

이날 김영록 의원측 김명로 보좌관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호남 비하 행위에 대해서 강력히 대처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설명하면서 “의지가 매우 강하다”고 강조했다.

김 보좌관은 특히 “5.18 관련 단체, 광주·전남지역 시민사회단체, 지역 국회의원들이 빠른 시일내에 함께 모여 간담회를 가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5·18기념재단(이사장 오재일) 정충현 진실조사팀장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5.18 비하 행위에 대해서 현재 광주시가 대책위를 구성해 전국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국회의원,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강력하게 대처 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