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학준 동북아재단 이사장 “일본은 잘못을 멈춰야”

김학준 동북아재단 이사장 “일본은 잘못을 멈춰야”

박성인 기자 | 기사승인 2014. 03. 17.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안부·독도 등 역사왜곡에 대처할 시나리오 마련 중
동북아·독도 교육연수원 2015년 개원 예정
김학준이사장
김학준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이 17일 기자간담회에서 말하고 있다./제공=동북아역사재단
아시아투데이 박성인 기자 = 김학준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은 17일 “일제의 만행을 세계적으로 알리는데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동북아역사재단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하얼빈의 안중근기념관과 731 부대 전시관에 다녀와 일본군의 잔혹함을 다시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31 부대를 연상시키는 자위대 비행기에 탑승한 것은 잘못”이라며 “앞으로 일본 정치인이나 고위 관료가 이런 일을 해선 안 될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유의상 국제표기명칭대사는 “고노(河野) 담화 계승과 관련해 아베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말이 엇갈렸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내각이 진정성을 보이기 위해선 총리와 장관의 역사인식이 같아야 한다”고 했다.

재단은 국민 관심사인 위안부·독도와 같은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처할 시나리오를 만들 예정이다. 단순 연구를 넘어 정책보고서 활성화 등 재단의 정책적 역할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홍면기 정책기획실장은 “한반도 상황에 대처할 시나리오가 별로 없다”고 말했다. 이에 석동연 사무총장은 “일본의 역사왜곡 도발이 주기적으로 일어난다”며 “일본에 분명한 입장을 전달하는 대응법과 관련 행사를 기획 중”이라고 했다.

일본 내 역사교과서 수정을 위한 물밑작업도 진행 중이다. 연민수 역사연구실장은 “일본과 교과서 회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재단은 매년 일본 역사교과서 집필진·출판사와 일본 내 한국사 왜곡 문제에 대해 비공개 대화를 진행 중이다. 연 실장은 “덕분에 역사왜곡 문제가 상당부분 수정됐다”고 말했다.

더불어 재단은 국내 역사교육 강화를 위해 내년 동북아·독도 교육연수원을 개원할 예정이다. 김 이사장은 “동북아·독도에 대한 역사교육 강화가 중요하다”며 “교육연수원 개원으로 교사에게 체계·종합적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