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소금 섭취 권장량 너무 낮다”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9.8℃

베이징 8.2℃

자카르타 31.2℃

“미국 소금 섭취 권장량 너무 낮다”

이미현 기자 | 기사승인 2014. 04. 03. 1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수 논문 분석결과 "권장량보다 실제 섭취하는 소금량이 건강"
미국국립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권장하고 있는 하루 나트륨 섭취량 기준이 지나치게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CDC의 하루 나트륨 섭취 권장량은 젊고 건강한 사람일 경우 2300mg 이하, 50세 이상은 1500mg 이하이다. 실제 미국인들의 하루 나트륨 섭취량은 2645mg에서 4945mg 사이다.

그러나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병원의 닐스 그라우달 박사가 27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25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미국인들이 실제 섭취하는 소금량이 건강한 편이며 오히려 이 범위에 미달하여도 사망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라우달 박사는 12000mg 이상의 소금 섭취가 심혈관 질환을 초래하며 하루 나트륨 섭취량이 2645mg에서 4945mg의 범위 안에 드는 사람은 사망률 차이가 거의 없거나 아주 없었다고 논문에서 분석했다.

이는 평범한 사람들이 보통 섭취하는 소금이 대개 건강한 양이며 소금 섭취량이 너무 적거나 지나치게 많은 경우 모두가 사망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또한 나트륨을 적게 섭취하는 것이 심혈관질환 예방이나 사망위험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는 종합분석에 포함된 연구논문 중 전혀 없었다고 그라우달 박사는 밝혔다.

CDC는 나트륨 섭취를 줄이면 혈압이 떨어지고 혈압이 떨어지면 사망위험도 낮아진다고 말하고 있지만 이를 확실히 뒷받침하는 자료는 없다는 것이 박사의 주장이다.

미국정부의 보건정책 자문기관인 의학연구소도 2013년 나트륨 섭취량이 어느 수준이 과다이고 과소인지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는 부족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고혈압 저널’ 최신호(4월 2일자)에 발표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