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FX 집중분석④] 공군 전력증강 사업으로 항공산업 발전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6.5℃

베이징 8.6℃

자카르타 27.4℃

[KFX 집중분석④] 공군 전력증강 사업으로 항공산업 발전

김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14. 04. 15.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동안 6조원 투입한 축적 기술 KFX 활용 못하면 사장”
KFX 도표
우리나라 항공산업은 지난 40여년 간 공군의 전력증강 사업을 기반으로 발전해 왔다. 이번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에 우리의 축적된 기술을 활용하지 못한다면 이 기술은 사장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우리나라 항공산업은 지난 40여년간 주로 공군의 전력증강 사업을 기반으로 발전해 왔다.(도표 참조)

국내에서 처음 생산된 전투기는 라이센스 생산 방식으로 제작된 KF-5E/F 제공호다. 제공호는 1980년 12월 1호기가 출고된 이후 1986년까지 68대가 생산됐다. 그 뒤를 이어 KF-16을 라이센스 생산방식으로 국내에서 조립해 1995년 4월 초도 비행에 성공했다. 2004년까지 140대를 국내에서 생산하면서 우리나라 항공기 생산기반을 닦았다.

특히 우리 손으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만든 첫 국산 항공기는 KT-1 기본훈련기다. 제공호를 면허 생산하면서 축적한 항공기 제작기술을 바탕으로 우선 기술 난이도가 낮은 저속의 훈련기인 KT-1부터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KT-1은 국방과학연구소가 주도해 1988년 탐색개발을 시작했다.

국내 독자적 능력으로 설계와 제작, 비행시험을 수행해 체계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000년부터 2004년까지 85대가 공군에 인도됐다. 일선 공군 조종사 양성을 위한 훈련기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 세계적으로도 그 성능을 인정받아 인도네시아, 터키, 페루 등에 수출되고 있다.

특히 고등훈련기 T-50 개발사업은 KF-16 절충교역을 통해 록히드마틴사에서 기술협력을 받는 형태로 이뤄졌다. 1992년에 탐색개발을 시작해 2005년에 체계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005년부터 2010년까지 50대를 공군에 인도해 전투조종사를 길러 내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여러 항공사업에 약 6조원의 예산을 투자하면서 많은 기술을 축적해왔다. 이번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에 우리의 축적된 기술을 활용하지 않는다면 이 기술은 사장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