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년간의 진통끝에 출범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지원 재단’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8.4℃

베이징 6.1℃

자카르타 26℃

2년간의 진통끝에 출범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지원 재단’

임지연 기자 | 기사승인 2014. 06. 08.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제에 의해 강제동원됐던 피해자 지원 공익재단이 2년 3개월 간의 기나긴 준비 끝에 공식 출범했다.

8일 안전행정부와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는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정부로부터 설립 허가를 받아 정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범된 재단은 일제 강제동원 피해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복지 지원, 문화·학술사업, 희생자 추도·위령, 유해발굴·봉환, 역사기념관 건립 사업 등 기존 지원위원회의 기능의 상당 부분을 수행하고, 한시적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2015년 6월 30일을 기준으로 해산하게 된다.

재단 출범은 쉽지 않았다.

2012년 3월 유족단체와 학계 인사 등으로 구성된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가 발족했지만 이사 숫자와 임명방식 등 세부 운영안을 놓고 마찰이 빚어져 재단 출범이 미뤄졌다.

이후 2년 만인 올해 초 쟁점 사안이 합의돼 재단 설립에 속도가 붙었다.

준비위는 4월 중순 안행부에 설립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세월호 사고의 여파 등으로 또다시 2개월 가량 지체, 지난 2일에야 허가를 받았다.

향후 재단이 사용할 기금은 정부와 민간기업이 출연키로 했다. 출범 첫해인 올해 재단에는 정부 예산 30억 3000만원과 포스코가 3년에 걸쳐 출연하기로 약정한 100억원 중 1차분 30억원이 배정됐다.

또한 재단은 당분간 한국도로공사나 한국전력 등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경제협력자금 혜택을 받은 기업을 비롯해 일본 정부, 일본 전범기업과의 모금 협의에 주력하는 등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금 출연 가능성도 농후하다.

임기 2년인 이사장에는 준비위 위원장인 김용봉 인제대 의대 교수를 임명했으며, 최봉태 대한변협 일제피해자특별위원장, 선태수 일제강제연행한국생존자협회 회장 등 총 12명의 이사가 선임됐다.

한편, 재단은 사무실을 종로구 수송동에 있는 이마빌딩에 차렸고, 17일 첫 이사회를 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