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해무’ 박유천·한예리, “결말 이해된다” 아이는 누구의 자식일까?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7.1℃

베이징 -1℃

자카르타 28.8℃

[인터뷰]‘해무’ 박유천·한예리, “결말 이해된다” 아이는 누구의 자식일까?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4. 08. 28. 15: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age
배우 박유천과 한예리가 영화 ‘해무’ 결말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박유천은 ‘해무’에서 조선족 처녀 홍매(한예리)를 보고 첫 눈에 반한 순박한 막내 선원 동식 역을, 한예리는 홍매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스릴러 안에서 풋풋하면서도 애절한 러브라인을 선보여 극을 더욱 긴장감 있게 만들었다.

박유천은 최근 아시아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해무’ 결말에 대해 “힘든 상황을 겪은 두 사람이기 때문에 이해가 됐다. 결혼한 부부들도 힘든 상황이 닥치면 견디기 어려워하는데, 동식과 홍매는 더욱 힘들어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상대를 봤을 때 죽은 사람이 생각나면 얼마나 괴롭겠냐. 물론 그걸 극복해나가면 좋겠지만 나이도 어려 힘들었을 것이다”며 “남자는 무조건 ‘극복하자’고 하겠지만 여자는 더 힘들고 지칠 것이다. 그게 이해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홍매의 자식에 대해서는 “동식의 아이였다면 힘들었을 것 같다. 얼마나 버거웠을까. 나의 아이가 아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좋은 남자 만나서 행복하게 아이 둘 낳고 살고 있는 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왜 혼자 아이 둘을 데리고 왔을까. 왜 라면을 먹으러 왔을까’라는 궁금증이 있다. 동식으로서 홍매는 잊고 싶었던 사람과 동시에 만나고 싶었던 사람이다”며 “평소에는 캐릭터에서 잘 빠져나오는 편이었는데 이번 동식은 오래 남을 것 같다. 한예리를 보면 홍매 같다. 잔향이 남아있다”며 배우로서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예리는 “동식을 위한 배려를 했다고 생각한다. 홍매를 보는 순간 많은 일들이 다시 생각날 텐데 그럼 더 힘들 것”이라며 “홍매 신분조차 확실하지 않은 상황에서 나를 평생 책임지라고 하기에는 이기적인 것 같다. 동식을 사랑한다면 그가 가장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게 맞는 것 같다. 내 입장에서는 홍매가 동식을 떠나는 게 당연한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은 동식의 아이가 아니라고 했는데, 나는 큰 아이는 맞다고 생각한다. 분명히 동식의 아이를 가졌을 때 친오빠가 다른 남자에게 시집을 보낸 거라 생각했다”며 “홍매는 여전히 동식을 잊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구로동에 살고 있고, 당연히 동식도 구로동으로 올거 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무’는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여섯 명의 선원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해무 속 밀항자들을 실어 나르게 되면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이 기획·제작을, 심성보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현재 상영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