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남수단·레바논 PKO 파병 연장 추진

정부, 남수단·레바논 PKO 파병 연장 추진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4. 09. 22.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음달 국회 파병연장 동의안 제출, 1년 단위로 연장여부 결정
한빛부대, '국민 여러분 사랑합니다'
합동참모본부가 추석을 맞아 4일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의 추석 인사 모습을 공개했다. 남수단 한빛부대 전 장병이 하트를 그리고 국민들에게 ‘사랑합니다’ 하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사진=합참 제공
정부는 올해 말로 기한이 종료되는 남수단 한빛부대와 레바논 동명부대의 파병 기간을 다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평화·안보 분야에 대한 기여를 증진하는 차원에서 유엔 등에서 활동 성과를 평가받고 있는 한빛·동명 부대의 파견 기간을 연장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다음 달 국회에 이들 부대의 파병 기간을 1년 더 연장하는 동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외교부와 국방부 등으로 구성된 성과평가단을 지난 7월 유엔과 남수단·레바논에 파견한 바 있다.

우리 군은 유엔남수단임무단(UNMISS)에 한빛부대 290명과 유엔레바논평화유지군(UNIFIL)에 동명부대 317명을 파견하고 있다. 우리 정부의 PKO 파견은 1년 단위로 연장 여부가 결정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