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루한 절친 “루한 소송? 건강악화·가족에 대한 그리움”…SM 공식입장과 달라

루한 절친 “루한 소송? 건강악화·가족에 대한 그리움”…SM 공식입장과 달라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4. 10. 10.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루한 절친 "루한 소송? 건강악화·가족에 대한 그리움"…SM 공식입장과 달라/사진=오센

루한 절친이 루한이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해지 소송을 제기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중국의 '시나닷컴'은 루한의 절친으로 알려진 가오(高)모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가오씨는 루한의 고교시절 동창으로 평소 웨이보를 통해 루한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해 팬들 사이에서도 알려진 바 있다.


가오씨는 "사실 나 또한 루한이 이렇게 갑작스러운 결정을 할 지 몰랐다. 최근 루한은 편두통과 수면장애를 호소하며 힘들어했다. 특히 루한은 약해진 못 때문에 최근 콘서트까지 불참하며 베이징에서 가족들의 보살핌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가오씨는 "루한이 해외에 오래 있다보니 부모님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거의 없었다. 소속사는 휴가를 받아 집에 돌아가는 것에 대해 엄격히 규제했고 일이 없을때에도 집으로 돌아가는 것은 허락되지 않았다"며 "이번에 집에 돌아온 후 나이를 많이 먹은 가족들을 보며 곁에 있어 드리고 싶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앞서 루한은 10일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계약효력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대해 SM엔터테인먼트는 "루한이 개인 이득을 우선시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판단되며 배후 세력도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루한 절친 인터뷰 및 SM 공식입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루한 절친이라서 잘 알겠지만 SM 공식입장에 더 신뢰가 간다", "크리스도 그렇게 떠나고 루한도 이제 못믿겠다 SM 공식입장 믿을래", "루한 절친이니까 좋게 말하겠지 SM 공식입장 진짜 안쓰러워보임" 등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