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신혜 최우수상, “과분한 상…더 노력하는 배우 되겠다” 눈물(SBS 연기대상)

박신혜 최우수상, “과분한 상…더 노력하는 배우 되겠다” 눈물(SBS 연기대상)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01. 01. 0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신혜 SBS 연기대상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신혜가 2014 SBS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박신혜는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4 S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피노키오’로 중편드라마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그는 “보통은 이렇게 상 받으면 눈물이 나는데 나는 떨려서 그런지 웃음이 난다. 늘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써주는 소속사 식구들, 다들 감사드린다. 추위에도 힘써주시는 촬영팀, 현장에서 열심히 같이 해주는 (이)종석이 (김)영광 오빠 (이)유비 등 ‘피노키오’ 식구들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늘 기도로 응원해준 엄마 아빠 사랑한다. 병원에서 아파서 누워 계신 할아버지 사랑한다. 팬 여러분들 감사하다”며 “나에게 과분한 상이라는 걸 알고 있다. 앞으로 더 노력해 배우라는 수식어가 걸맞은 박신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2014 SBS 연기대상 대상은 ‘별에서 온 그대’의 전지현이 수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