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탈환 ‘포기상태’
2019. 02.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2℃

도쿄 9.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4℃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탈환 ‘포기상태’

이승우 기자 | 기사승인 2015. 01. 01. 0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크라이나의 총리가 러시아에 병합된 크림반도 탈환에 대해 사실상 완전 포기한 견해를 밝혀 주목된다.
30일(현지시간)AP 등에 따르면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는 “크림반도를 되찾는 문제는 해답이 없고 현재로서는 후손에게 맡길 수 밖에 없다”고 푸념적인 발언을 했다.

이에 따라 크림반도를 되찾아오기를 염원하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는 크림반도의 미래에 대한 메시지가 암울해지고 있다.

한편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도 얼마전 반군이 장악한 도네츠크와 루간스크주 등 동부지역에 대한 고충을 토로한 것과 맞물려 무기력한 정치현실을 대변하고 있어 우크라이나 향방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우크라이나가 사실상 반군들이 러시아의 지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러시아와 대항할 수 없는 군사·경제·사회적 취약점을 드러낸 것으로 친 우크라이나의 국민들에게 걱정을 가중시키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