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독일작가가 그림으로 표현한 황병기 가야금 산조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15.1℃

베이징 3.8℃

자카르타 31℃

독일작가가 그림으로 표현한 황병기 가야금 산조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5. 01. 08. 0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에바하드 로스의 'sanjo 60'
투데이갤러리 로스
sanjo 60(50x48cm Kopie_Green 2014)
독일 작가 에바하드 로스는 2013년 우연히 가야금 연주 대가인 황병기의 가야금 산조를 접한 후 큰 감명을 받아 ‘산조’(Sanjo) 시리즈를 선보이게 된다.

로스는 작품을 할 때 항상 음악을 듣는다. 그에게 있어 회화라는 양식을 통한 시각적 체험과 음악적 체험은 유사한 의미를 갖는다. 그는 “색의 소리를 찾고 있고 그 소리를 그리려고 하고 있다”고 작가노트를 통해 밝힌 바 있다.

때문에 그의 작품 속에는 무수히 많은 운율과 리듬이 내포돼 있다.

또한 그의 작품에는 구심력이 있다. 화면의 안쪽을 향한 구심력은 작가의 자기 성찰적인 성향을 보여준다.

JJ중정갤러리(02-549-0207)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