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인뮤지스, 재킷 표절 논란 “화보 참고 사실…잡지·사진가에 사과”(공식입장)

나인뮤지스, 재킷 표절 논란 “화보 참고 사실…잡지·사진가에 사과”(공식입장)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15. 01. 17. 0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인뮤지스

그룹 나인뮤지스가 표절 논란이 불거졌던 새 앨범 재킷과 관련해 잡지 화보 및 표지를 참고한 것이 사실이라고 인정하며 사과했다.


나인뮤지스 소속사 스타제국은 16일 "14일 공개된 나인뮤지스의 재킷 이미지 표절 논란과 관련해 더블유 코리아와 사진가 홍장현 측에 사과를 전하고, 사실 관계를 정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스타제국은 '포토그래퍼와 사전에 협의', '촬영 전 저작권 확인 마쳤다'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더블유 코리아에서 바로잡은 것처럼 촬영 전 별도의 저작권 확인을 마치지 못하였으며, '포토그래퍼와 사전에 협의' 되었다는 내용 역시 보도 직후 스타제국 측의 오류가 있었던 점을 확인하고 기사가 수정될 수 있도록 요청하였다"고 했다.
 

앞서 나인뮤지스의 새 앨범 '드라마'의 재킷 사진이 공개된 후 패션잡지 더블유코리아 화보 콘셉트와 유사하다며 표절 논란이 일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제국입니다.


14일 공개된 나인뮤지스의 재킷 이미지 표절 논란과 관련해 <더블유 코리아>와 사진가 홍장현 측에 사과를 전하고, 사실 관계를 정정하고자 보도자료를 보내드립니다.


15일 스타제국은 “포토그래퍼와 사전에 협의”, “촬영 전 저작권 확인 마쳤다”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더블유 코리아>에서 바로잡은 것처럼 촬영 전 별도의 저작권 확인을 마치지 못하였으며, “포토그래퍼와 사전에 협의”되었다는 내용 역시 보도 직후 스타제국 측의 오류가 있었던 점을 확인하고 기사가 수정될 수 있도록 요청하였습니다.


논란이 된 나인뮤지스의 재킷 이미지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홍장현 작가가 촬영한 <더블유 코리아> 2012년 3월호 화보 및 표지를 참고한 것이 사실입니다. <더블유 코리아>와 포토그래퍼 홍장현 측에 사전 협의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혼란을 드린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