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랑새의 집’ 이준혁, “평범한 청년의 일과 가족 이야기” 첫 방송 기대 당부

‘파랑새의 집’ 이준혁, “평범한 청년의 일과 가족 이야기” 첫 방송 기대 당부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02. 21.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파랑새의 집' 이준혁

이준혁이 '파랑새의 집'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를 당부했다.


KBS 2TV 새 주말 드라마 '파랑새의 집'(극본 최현경, 연출 지병헌)에서 취업난에 시달리는 '5포세대' 김지완으로 분해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예고한 이준혁이 직접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설명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이준혁은 "지완이라는 인물을 만나고 주위의 이야기를 많이 참고했다. 특별히 잘나지도, 특별히 못난 구석도 없는 평범한 청년이 일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 과정에서 자존심마저 굽히게 되는 상황이 닥치기도 한다. 흔히 듣는 이야기지만 그 안에도 많은 애환이 녹아있을 것이고, 그 중 지완의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전달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완은 극 중 여러 인물과 미묘하게 얽혀있다. 가장 애착을 갖는 가족들과 사소한 일로 부딪히기도 하고 친한 친구에게는 남모르는 자격지심을 느끼기도 한다. 감정을 드러내야 할 때와 드러내지 못할 때를 알지만, 이 역시 현실과 타협하며 형성된 성격이다. 극적이지 않기에 더욱 마음이 간다. 아마도 지완이 누구나 갖고 있는 불안감을 안고 살아가는 인물이기 때문인 것 같다. 보시는 분들도 이러한 지완의 모습을 좀 더 유심히 살펴 지완이를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파랑새의 집' 측은 "이준혁의 열정이 대단하다. 지완의 대사와 지문까지 세세하게 분석해 온다. 특히 비슷한 상황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실제 이야기를 참고해 기존 대사에 작은 애드리브를 더해 장면에 생동감을 살린다. 이준혁의 탄탄한 준비 덕에 한층 작품의 완성도가 높아진 듯하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며 칭찬했다.


한편, '파랑새의 집'은 혈연을 넘어선 어머니의 위대한 사랑, 그리고 '5포세대'의 현실을 함께 겪어내고 있는 부모와 자녀들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21일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