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영광, 홍콩 팬 사인회 소식에 현지 언론 들썩 ‘신한류 대세 예고’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2℃

베이징 6.1℃

자카르타 26.4℃

김영광, 홍콩 팬 사인회 소식에 현지 언론 들썩 ‘신한류 대세 예고’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5. 03. 02.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영광이 홍콩 팬 사인회를 시작으로 중화권 여심 사냥에 나선다.


김영광은 오는 3월 7일 홍콩 마안산 신항성 중심에서 열리는 팬 사인회를 시작으로 중화권 각국과 태국 등 아시아 전역에 걸친 팬미팅을 예정, 당당하게 '신한류 대세 배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김영광의 팬 사인회 소식이 전해진 뒤 홍콩 현지 언론은 김영광의 일거수일투족을 상세히 보도하며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광이 출연한 전작은 물론, 공항패션 등 스타일링까지 속속들이 파헤치며 김영광을 향한 열풍에 힘을 더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는 올 초 종영한 '피노키오'의 큰 중화권 인기와도 맞물려 있다. 김영광은 '피노키오'에서 한없이 순수한 재벌2세 서범조 역을 맡아 애틋한 사랑과 치열한 성장기를 촘촘하게 그려내며 연기력과 흥행성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이 같은 호연이 국내뿐 아니라 중화권 여심 역시 사로잡은 것이다.


김영광의 본격적인 아시아 진출 선언 뒤 집중된 해외 각국의 이목은 오는 30일 공개되는 한중 합작 웹 드라마 '닥터 이안'과 함께 한층 거세질 전망이다.


김영광과 2NE1 산다라박이 호흡을 맞춘 한중 합작 웹 드라마 '닥터 이안'은 사랑을 위해 헌신했지만 제대로 된 이별 수순도 밟지 못하고 버려진 두 남녀의 상처와 치유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김영광과 산다라박의 출연 결정만으로도 중화권 팬들 사이 '반드시 봐야 할 기대작'으로 손꼽힌 바 있다. 오는 30일 네이버 TV캐스트와 요우쿠에서 동시 방영된다.


한편 아시아 전역으로 활동 범위를 넓히며 기분 좋은 한 해를 시작한 김영광은 홍콩 팬 사인회를 비롯한 아시아 각국 팬미팅은 물론, 신중하게 차기작을 결정해 조만간 배우로서 또 다른 변신을 이어가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