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 “박성웅 알몸 액션신 17시간 촬영…백프로 만족해”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6.2℃

베이징 28.2℃

자카르타 32.4℃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 “박성웅 알몸 액션신 17시간 촬영…백프로 만족해”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03. 03. 0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살인의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이 영화 속 박성웅의 알몸 액션신에 대해 언급했다.
손 감독은 2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살인의뢰’(감독 손용호) 언론시사회에서 “박성웅 선배의 연기에 대해 백프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손 감독은 “강철은 대사가 없는 캐릭터이고 모든 것을 응축해서 한 번에 보여줘야 하는 신들이 많았는데, 그 중 목욕탕 신은 17시간정도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몸을 만들기 위해 30시간 씩 물을 안마셨다가 다시 24시간 물을 마시는 식의 식이요법을 했다. 연기뿐만 아니라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선배가 겉모습과 달리 안에는 소녀가 자리 잡고 있어서 살인하거나 사람 때린 촬영 다음날은 잠을 못 잤다고 하더라. 굉장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살인의뢰’는 연쇄 살인마에게 가족을 잃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상경은 살인마에게 동생을 잃은 분노와 고통을 삭혀야 하는 형사 태수를, 김성균은 아내를 잃은 뒤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진 남자 승현을, 박성웅은 극악무도한 연쇄 살인마 강천을 맡았으며, 세 인물간의 감정 대립과 긴박해지는 스토리가 한 시도 눈 뗄 수 없게 펼쳐졌다. 오는 3월 12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