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 서구 서대신 4동, ‘꽃마을로 벚꽃축제’ 내달 3~4일 팡파르~

부산 서구 서대신 4동, ‘꽃마을로 벚꽃축제’ 내달 3~4일 팡파르~

김옥빈 기자 | 기사승인 2015. 03. 19.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달 3일 오후 6시 꽃마을 수원지 데크서 개막식
부산 서구 서대신4동, '꽃마을로 벚꽃축제' 내달 3~4일 개최
다음달 3~4일 이틀간 서대신4동 꽃마을로 일원에서 벚꽃 향연인 ‘2015년 꽃마을로 벚꽃축제’가 렬린다
“벚꽃 구경 가까이서 즐기세요!”

부산 서구는 내달 3~4일 이틀간 서대신4동 꽃마을로 일원에서 벚꽃 향연인 ‘2015년 꽃마을로 벚꽃축제’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벚꽃축제가 열리는 곳은 구덕운동장 뒤편 다비다모자원에서 꽃마을에 이르는 구간으로, 이 곳에는 지난 1999년 도로 확장 당시 주민들이 성금을 모아 심은 200여 그루의 벚나무들이 줄 지어 새로운 벚꽃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벚꽃축제는 도로 양쪽에 심어진 벚나무들이 매년 봄 장관을 이뤄 새로운 벚꽃 명소로 입소문이 나자 주민자치위원회 주최로 2013년부터 열리고 있다.

올해 개막식은 내달 3일 오후 6시 꽃마을 수원지 데크에서 개최되며 주민자치프로그램 수강생들의 기타·하모니카 연주 등 축하공연도 있을 예정이다.

또 팬시우드·칼라클레이 등 각종 체험부스가 운영되고 유화 전시회·전통놀이 등 다양한 행사와 물품나눔장터·먹거리장터 등도 마련돼 축제분위기를 북돋우게 된다.

이천규 서대신4동 주민자치위원장은 “꽃마을로 벚꽃축제에 오시면 낮에는 활짝 핀 벚꽃의 눈부신 향연을, 밤에는 벚꽃과 주변 조명이 어우러져 빚어내는 낭만적인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벚꽃도 보시고 다양한 행사도 즐기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