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제철 인천공장, 직원 쇳물에 추락해 사망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6.3℃

베이징 -2.5℃

자카르타 26.4℃

현대제철 인천공장, 직원 쇳물에 추락해 사망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5. 04. 04.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쇳물 분배 작업중 2~2.5m 아래로 추락
인천
현대제철 인천공장에서 직원이 쇳물이 담긴 설비에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오후 인천 동구에 위치한 현대제철 인천공장에서 쇳물 분배 작업을 하던 직원 이모씨(44)가 쇳물이 담겨있던 분배 설비에 떨어져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때 이씨는 이미 숨진 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제철소 작업장에서 1500∼2000도의 쇳물을 분배장치에 주입하는 작업을 하다가 2∼2.5m 아래의 분배장치로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찰은 이 씨가 작업 도중 추락한 것으로 보고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