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대표 현악기 샤미센으로 연주하는 아리랑은 어떤 느낌?
2019. 03.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6.4℃

베이징 8.1℃

자카르타 28.8℃

일본 대표 현악기 샤미센으로 연주하는 아리랑은 어떤 느낌?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5. 04. 09.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
샤미센./제공=국립국악원
아리랑을 일본 악기로 연주하는 이색 공연이 열린다.

국립국악원이 오는 14일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풍류사랑방에서 여는 한일 전통음악 연주회 ‘여유와 절제 그리고 화(和)’다.

올해 한일수교 50주년을 맞아 양국 전통음악 교류차 마련한 행사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과 일본 전통음악 연주자들이 한 무대에 선다.

먼저 유네스코 세계인류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 대표 민요 ‘아리랑’을 일본 대표 현악기 ‘샤미센’과 국악기 가야금, 거문고, 대금, 피리, 해금 등으로 연주해 독특한 음색으로 뽑아낸다.

일본의 고래잡이 민요도 들을 수 있다. 경기 뱃노래 선율과 유사한 나가사키 현 히라도시의 민요 ‘히라도의 뱃노래’를 비롯해 고래잡이 노래 ‘나가사키 사와기’를 일본 전통 타악기 ‘다이코’와 샤미센 반주에 맞춰 노래한다.

이밖에도 한국의 거문고산조, 새타령, 경기뱃노래, 시나위와 일본의 억새풀베기 노래, 쓰가루 샤미센 독주 등 양국을 대표하는 전통음악을 골고루 들려준다.

무료. 국립국악원 홈페이지(www.gugak.go.kr)에서 사전 신청을 받는다. 당일 현장에서도 선착순 입장할 수 있다. (02)580-3152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