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랑하는 은동아’ 백성현·윤소희, 순수해서 더 사랑스럽다…첫사랑과 안타까운 이별에 시청자 ‘가슴 먹먹’
2020. 03. 2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5.2℃

베이징 13.5℃

자카르타 31.2℃

‘사랑하는 은동아’ 백성현·윤소희, 순수해서 더 사랑스럽다…첫사랑과 안타까운 이별에 시청자 ‘가슴 먹먹’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05. 31.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랑하는 은동아' 백성현 윤소희
 ‘사랑하는 은동아’ 백성현 윤소희가 가슴 설레는 사랑 속 안타까운 이별을 맞이해 시선을 끌었다.
 
지난 30일 JTBC 금토미니시리즈 ‘사랑하는 은동아’(극본 백미경, 연출 이태곤 김재홍) 2회에서는 10년 만에 재회한 박현수(백성현)와 지은동(윤소희)가 다시 이별하게 되는 과정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랑하는 은동아’는 20년에 걸친 한 남녀의 사랑을 섬세한 연출과 아름다운 영상, 탄탄한 스토리, 아련하고 애틋한 연기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동화처럼 아름다웠던 10대 시절을 지나 조금 더 진해진 감정으로 서로를 사랑하게 된 20대 시절은 그 자체로 찬란하게 빛이 났다. 사랑 때문에 저절로 콧노래를 부를 정도로 행복해 하는 모습, 상대의 눈치를 보면서 질투를 하기도 했다가 어떤 말을 하는 것이 더 좋은지 밤새 고민하는 모습, 영화 속 러브신을 보며 서로를 의식해 긴장하는 모습 등 연애를 갓 시작하는 풋풋한 연인들의 모습이 세심하게 묘사돼 시청자들까지 가슴 설레게 만들었다.
 
10대 현수와 은동을 연기한 주니어와 이자인의 바통을 이어 20대 현수와 은동을 맡은 백성현과 윤소희는 바라만 봐도 눈부신 비주얼 커플의 위엄을 과시했다. 백성현은 은동을 향한 현수의 감정을 다양한 눈빛과 표정으로 완벽히 표현해내 현수가 얼마나 은동을 절절히 사랑하는지를 단번에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나이만 먹었지 아직 철이 덜 든 현수의 코믹함 역시 능청스럽게 연기해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은동을 위해 비를 맞고 뛰어다니는 것은 기본, 한 번의 망설임도 없이 호수에 뛰어드는 연기 투혼 역시 빛났다.
 
20대 은동 윤소희 역시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긴 생머리에 하얀 피부, 또렷한 이목구비의 윤소희는 더욱 깊어지고 짙어진 현수의 ‘은동앓이’를 십분 이해하게 만들 정도로 사랑스러움 그 자체였다. 특히 현수에게는 러블리한 은동이 자신에게 작업을 걸어오는 인기 연예인 이석태(장기용)에게는 “재수없어”라며 독설을 날리는 장면에서는 은동의 반전 매력을 느끼게 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방송 말미 잠깐 등장했던 주진모와 김사랑 역시 남다른 존재감으로 극에 무게감을 실어 넣었다. 20년 동안 가슴 속에 품어둔 첫 사랑 은동을 향한 애틋한 마음이 절실히 느껴지는 눈빛과 표정은 주진모가 앞으로 보여줄 절대적인 사랑을 기대케 만들었다. 또 긍정 에너지 가득한 대필작가 정은 역의 김사랑은 해맑은 모습으로 잠깐임에도 불구,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이날 박현수는 10년만에 정말 꿈처럼, 운명처럼 지은동을 다시 만나게 됐고, 두 사람은 한 눈에 서로를 알아봤다. 눈물이 고인 채 현수가 은동에게 했던 말은 “밥 먹었어?”. 현수는 소녀에서 여인이 되어 나타난 은동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은동이를 보는 내내 심장이 미친 듯이 뛰었습니다. 그 어린 꼬마 아이는 여자가 돼서 내 인생에 다시 나타났습니다”라고 말했다.
 
현수는 늘 은동의 곁을 맴돌며 그녀를 보살폈다. 넘어지는 일이 허다했던 은동이 발목을 다치자 업어주며 오빠다운 듬직한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은동에게 남자친구가 있음을 알게 된 현수는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오빠 동생으로 지내자는 은동에 화가 나기도 했다.
 
결국 현수는 용기를 내 은동에게 데이트 신청을 했다. 현수는 은동 몰래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켰고. 은동은 현수 몰래 뛸 듯이 기뻐했다. 사실 은동의 목표는 현수와 결혼하는 것으로, 현수가 자신을 동생이 아닌 여자로 보는 것이 행복하기만 했다.
 
은동과 함께 영화를 본 현수는 쉽사리 그녀의 손을 잡지 못했다. 망설이던 그는 “네가 남자 친구가 있다는 소리에 네 손 한 번 잡기가 이렇게 힘들다”고 말하면서도 “기다릴게. 내가 너한테 맞춰서 속도 조절할게”라고 말했다. 그 때 마침 비가 내렸고 두 사람은 공중전화박스로 몸을 피했다. 그리고 은동이 용기를 내 현수의 소매자락을 잡더니 “오빠가 속도 더 내도 된다고”라 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첫 키스를 나눴고, 둘만의 여행을 떠났다.
 
이후 은동을 향한 현수의 애정공세는 더욱 적극적으로 변했다. 그러던 중 현수는 은동의 손에 껴진 반지를 발견했다. 남자친구가 준 것으로 오해한 현수는 이를 억지로 빼앗아 호수로 던졌지만, 뒤늦게 은동의 어머니가 준 반지임을 깨닫고는 바로 호수에 뛰어들어 반지를 되찾았다. 은동은 수건을 가지러 가면서 금방 오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은동은 현수가 아무리 기다려도 돌아오지 않았다. 교통사고를 당했기 때문. 이를 전혀 모르는 현수는 10년이 흘러 톱스타 지은호가 될 때까지 은동을 기다리고 있었다.
 
방송 말미 지은호는 기자회견을 통해 약혼녀 지은동을 찾고 있다고 밝힌 뒤 은동과 헤어졌던 호수를 찾았다. 그리고 자서전을 써줄 대필작가를 찾았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운명처럼 만나 영화 같은 사랑을 나누고, 또 안타까운 이별을 하게 된 현수와 은동의 20년에 걸친 사랑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 또 톱스타와 대필작가로 만나게 될 은호와 정은(김사랑)은 어떤 그림을 그리게 될지 궁금증을 더했다.
 
‘사랑하는 은동아’는 두 남녀의 20년 세월에 얽힌 기적 같은 사랑을 그리는 서정 멜로로, 한 여자를 향한 한 남자의 지독하고 순수한 사랑을 아날로그 감성으로 담아내고 있다. ‘네 이웃의 아내’ ‘인수대비’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등 다수의 인기작을 연출한 이태곤 PD와 SBS 극본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강구이야기’의 백미경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감성을 일깨우는 섬세한 이태곤 연출과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김천석 촬영 감독이 담아내는 아름다운 영상, 백미경 작가의 서정적인 감성이 녹아든 탄탄한 스토리가 주진모 김사랑 백성현 윤소희 주니어 이자인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을 만나 또 하나의 명품 드라마를 탄생시켰다는 평을 얻고 있다.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