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풍문으로 들었소’ 공승연 “‘우결’ 이종현, 연기에 도움됐죠”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8.9℃

베이징 -2.4℃

자카르타 26.6℃

[인터뷰] ‘풍문으로 들었소’ 공승연 “‘우결’ 이종현, 연기에 도움됐죠”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5. 06. 03. 1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승연/사진=이상희 기자

 배우 공승연이 MBC '우리 결혼했어요4'에서 호흡을 맞추는 씨엔블루의 이종현이 연기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공승연은 2일 아시아투데이와 만나 진행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종영 인터뷰에서 "올해의 시작을 함께 한 드라마다. 배우 생활을 시작하는 첫 발걸음인데, 워낙 좋은 분들과 함께 했다. 좋은 현장에서 진행됐던 지난 날에 헤어짐이 정말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극중 공승연은 서봄(고아성)의 언니 서누리 역을 연기했다. 예쁜 외모와 똑부러지는 실력을 가졌지만 법무법인 한송의 며느리가 된 동생 서봄의 도움을 조금 빌려 아나운서가 되는 데까지 성공했다. 할 말은 직설적으로 하는 서누리였지만 서봄에 대한 질투와 미안함이 묘하게 섞여 왠지 작아지는, 입체적인 인물이기도 했다.


공승연은 "서누리가 자기가 가지고 있는 꿈에 대해 열심히 노력하지 않냐. 그 점이 나와 정말 비슷하다"라며 "서봄에 대해서도 티를 내지 않지만 많이 생각하고 아낀다는 점도 진짜 나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배경과 학벌을 중요시하던 서누리는 사법연수원 졸업반에 연수원 성적 수석, 연수원 성적, 사법고시 성적 모두 좋아 한송에 머물렀던 윤제훈(김권)과 사랑에 빠졌다. 하지만 윤제훈이 권력 대신 정의를 택했고, 서누리는 조용히 그를 응원하며 그의 곁을 지켰었다. 공승연은 현재 '우리 결혼했어요4'에서 가상 부부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이종현이 이러한 부분에서 도움이 됐다고 고백했다.


공승연은 "'우리 결혼했어요4'를 할 때는 정말 즐겁게 놀러간다는 느낌이다. 가상이라는 생각도 안 한다. 이종현과 연기가 아닌 진심으로 촬영에 임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런 부분들이 연기할 때 도움이 되더라"라며 "'우결' 촬영을 하다가 '풍문으로 들었소'로 넘어가면 나도 모르게 많은 도움이 됐었다. 특히 연인 연기에서 도움이 많이 됐던 것 같다. 연기를 하면서도 '우결'을 떠올리면서 '맞아, 이런 거였지' 할 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2일 종영된 '풍문으로 들었소'는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로 '밀회'의 정성주 작가와 안판석 PD가 다시 뭉쳐 화제가 된 작품이다. 이날 방영된 '풍문으로 들었소' 마지막 회는 11.7%(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극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