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현무·샤이니 키, 쿡방 프로 도전…올리브TV ‘주문을 걸어’ 7월 출격

전현무·샤이니 키, 쿡방 프로 도전…올리브TV ‘주문을 걸어’ 7월 출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5. 06. 29.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현무, 샤이니 키(왼쪽부터)/사진=소속사 제공

 ‘쿡방’이 방송가의 핫 키워드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시청자들이 직접 맛볼 수 있는 새로운 ‘쿡방’ 프로그램이 방송된다.


29일 올리브TV는 스폐셜 프로그램인 ‘주문을 걸어’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기존 쿡방 프로그램들이 정해진 메뉴를 선정하여 시청자들에게 레시피를 알려주는데 그쳤다면, ‘주문을 걸어’는 다음TV팟에서 생중계를 통해 시청자가 원하는 메뉴를 만들어 배달까지 해주는 ‘쌍방향 주문형 프로그램’이다. 실시간으로 시청자가 먹고 싶은 요리와 사연을 올리면, MC와 특급 셰프가 사연을 골라 즉석으로 요리 해 배달을 해주는 것. 음식 주문부터 조리 과정까지 모든 과정을 시청자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한다.


‘주문을 걸어’의 MC는 방송인 전현무와 샤이니 키가 맡는다. 초딩 입맛의 대표주자 전현무와 양식조리 기능사를 꿈꾸는 샤이니 키가 시청자가 주문한 음식을 요리하게 된다. 여기에 매회 특별 셰프가 출연해 이들과 함께 요리를 돕는다. MC와 셰프는 매회 총 3개의 시청자 주문을 받아 요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청자의 사연과 메뉴에 따라 요리젬병 전현무의 음식을 먹게 될지, 요리돌 키의 음식을 맛보게 될지, 전문 셰프의 음식을 먹게 될지 복불복 배달도 이 프로그램의 재미포인트가 될 것.


‘주문을 걸어’ 이준석PD는 “’주문을 걸어’는 쿡방 트렌드를 선도한 올리브TV가 선보이는 새로운 포맷의 스페셜 프로그램”이라며 “기존에 쿡방 프로그램을 보면서 시청자들을 힘들게 하는 건 ‘맛을 볼 없다’는 것이다. ‘주문을 걸어’는 소수긴 하지만, 연예인과 셰프가 직접 만든 음식을 시청자들이 맛볼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차별점이다”라고 덧붙였다.


‘주문을 걸어’는 오는 7월 16일 오후 8시40분 첫 방송에 앞서, 오는 7월 1일 오전 11시 30분부터 다음TV팟에서 온라인 생중계를 진행한다. 주문은 올리브 홈페이지(http://program.lifestyler.co.kr/olive/joomoon)에서, 생중계는 다음TV팟을 통해 전현무와 키, 셰프의 요리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