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부고속철 대전·대구 도심구간 전용선로 개통

경부고속철 대전·대구 도심구간 전용선로 개통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5. 07. 08. 15:0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도심구간
코레일은 대전과 대구 도심구간 고속철도 전용선로가 개통됨에 따라 경부선·동해선·경전선 KTX의 소요시간이 단축된다고 8일 밝혔다.

8년여 만에 개통되는 전용선로는 대전과 대구의 도심 구간 45.3㎞로, 고속선 증가에 따라 KTX의 소요시간이 서울∼동대구, 서울∼부산 기준으로 평균 5분이 단축된다.

코레일은 도심구간 45.3㎞ 중 고속선의 속도를 낼 수 있는 20.7㎞(대전 10.6㎞, 대구 10.1㎞)에 대해 고속선 임률을 적용해 일부 구간의 운임을 조정했다.

서울 기준으로 김천구미는 600원이 오르고, 동대구 이남은 각각 1000원이 인상되며, 천안아산, 오송 등 서울∼대전 구간은 운임 변동이 없다.

또 코레일은 오는 8월 1일부터 호남선과 동해선 운행횟수를 주중 각 4회 증편하고, 일부 운행차량을 KTX-산천(10량, 363석∼410석)에서 KTX(20량, 931석)로 변경해 공급좌석을 확대할 예정이다.

호남선은 주중 44회에서 48회로, 동해선은 16회에서 20회로 각각 증편된다. 호남선 용산∼광주송정 간 최단시간(1시간 33분) 운행 KTX 열차도 하루 1회에서 3회로 확대해 운행된다.

승차권 예매 대한 자세한 내용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나 철도고객센터(☏1544-7788, 1588-7788)에서 확인할 수 있다.

8월 1일 승차권, 8일에는 8월 1∼2일 승차권만 예매 발매가 가능하며, 9일부터 정상적으로 예매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