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리뷰] ‘그래도 푸르른 날에’ 이해우, 윤해영 사위됐다 ‘멘붕’

[친절한 리뷰] ‘그래도 푸르른 날에’ 이해우, 윤해영 사위됐다 ‘멘붕’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07. 10.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래도 푸르른 날에' 이해우
'그래도 푸르른 날에' 이해우가 복수를 위해 정이연과 혼인신고를 했다. 
10일 방송된 KBS2 TV소설 '그래도 푸르른 날에'(극본 김지수 박철, 연출 어수선) 94회에서는 인호(이해우) 아버지 병진(최동엽)의 행방을 찾을 수 없고, 그의 생존까지 불투명한 지경에 이르렀다.

이날 은아(정이연)는 인호의 마음을 얻기 위해 자신이 덕희(윤해영)의 친 딸이 아니라는 사실까지 밝혔다. 그럼에도 인호는 은아를 믿지 못하고 “진심이 느껴지지 않는다. 뭔가 보여줘라. 너도 나처럼 아버지를 찾고 싶어 한다는 거, 단서를 가져오면 그땐 네 말을 믿어주겠다”고 말했다. 

은아는 당장 사람을 시켜 부사장이 있는 곳을 곧장 알아냈다. 이에 인호와 동수(김민수)는 은아가 알려준 장소로 달려갔으나 이미 부사장은 다른 곳으로 간 뒤였다. 부사장은 인호와 동수가 오기 직전까지 그 장소에 있었지만, 땀을 흠뻑 흘리며 몸이 나빠진 상태였다.

이후 은아는 만수(정희태)와 덕희가 하는 말을 우연히 엿듣게 됐다. 희태는 흥분한 목소리로 “죽은 게 아니면 뭔데. 누나가 시킨 거잖아. 누나가 죽인 거라고”라고 말했다. 

은아는 자신이 들은 사실을 인호에게 말했다. 인호는 넋이 나간 채 “아니다. 아버지 살아계시다. 돌아가셨을 리가 없다. 네가 잘못 들은 거다”며 눈물을 흘렸다. 

은아는 그런 인호를 안아주며 “이제 어떻게 할 거냐. 나한테 방법이 하나 있다”고 말했다. 

은아는 “오빠 말대로 정말로 아버지가 살아계신다면 찾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고, 잘못되셨다면 복수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내가 하자는 대로만 하면 아버님을 찾든, 복수든 둘 중하나는 확실히 할 수 있을 거다”고 제안했다. 

이후 은아는 인호와 혼인신고서를 갖고 덕희를 찾아가 “우리 혼인신고 했다. 앞으로 인호 오빠 여기서 살거다”고 선언했다. 덕희는 이를 반대하며 혼인신고서를 찢어버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