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EXID 하니, 따뜻한 조언에 김구라 감탄 “너 자식 있니?”
2019. 02.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2℃

도쿄 9.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4℃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EXID 하니, 따뜻한 조언에 김구라 감탄 “너 자식 있니?”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5. 07. 12. 0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EXID 하니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EXID 하니가 김구라의 의심을 유발하는 특급 조언자로 등극했다.


하니는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에서 '청소년 고민 3대 특집'의 마지막 편인 '청소년 외모 콤플렉스' 편에 게스트로 특별 출연했다.


이날 하니는 김구라에게 자식 있냐는 의심을 받을 정도로, 귀에 쏙쏙 박히는 '하니 어록'들을 쏟아내며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성형에 빠진 고1 딸과 딸의 성형을 반대하는 엄마의 갈등이 소개됐던 상황. 주인공인 딸이 자신의 외모에 대한 낮은 자존감을 드러내자, 하니는 자신의 겪었던 것들을 토대로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넸다.


먼저 하니는 "저희 엄마가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늘 '하니야, 넌 되게 소중한 존재야. 넌 정말 특별해. 엄마 딸이니까'라는 말을 해주신다"며 "내가 예쁘지 않아도, 잘하지 않아도 누군가에게 정말 소중한 존재라는 사실이 큰 힘이 된다"고 출연자에게 외모보다 자존감을 키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전해 지켜보던 이들의 짙은 공감과 감탄을 자아냈다.


또 하니는 EXID로 데뷔 직후 적나라한 악플 때문에 급격히 자존감이 떨어졌던 과거를 털어놓기도 했다. "가장 힘들었던 건 내가 작아 보이는 거였다"고 당시의 속마음을 드러냈던 하니는 엄마가 보내준 손 편지 덕분에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고백, 현장을 감동의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김구라가 또래답지 않게 속 깊은 하니의 조언에 감탄한 나머지 "하니야, 너 자식 있니?"라며 "정말 잘 한다"라고 극찬을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