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제정보올림피아드서 윤지학 학생, ‘만점’으로 ‘개인1위’ 성적

국제정보올림피아드서 윤지학 학생, ‘만점’으로 ‘개인1위’ 성적

유수인 기자 | 기사승인 2015. 08. 03. 13: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경기과학고 3학년 윤지학 학생/출처=미래부
우리나라 윤지학 학생이 제27회 국제정보올림피아드서 만점으로 개인 1위를 달성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달 26일부터 8일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국제정보올림피아드에서 경기과학고 3학년 윤지학 학생이 이 같은 성적을 거뒀다고 3일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총 83개국 322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수상해 중국과 러시아·미국과 함께 종합 1위를 달성했다.

국제정보올림피아드는 1989년 불가리아에서 유럽 13개국 참가로 시작된 국제 대회로, 세계 각국의 정보과학 수준을 겨루고 컴퓨터 분야에 재능을 가진 학생들의 창의적 탐구활동 촉진과 정보과학교육의 국제적 상호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매년 각국을 순회하며 개최되고 있다.

20세 미만의 대학교육을 받지 않은 학생들이 국가별로 4명씩 출전하며, 시험은 총 600점 만점이다. 이틀에 걸쳐 하루에 세 문제씩 알고리즘과 프로그래밍 능력을 평가하는 문제로 진행된다.

우리나라는 1992년 첫 출전한 이래 매년 참가하고 있으며, 지난해 종합 6위에 이어 올해 역대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소프트웨어(SW) 중심사회를 위한 인재양성계혹 등을 통해 SW 등 정보과학분야에 대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가진 영재를 지속 발굴·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