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 권혁·NC 최금강을 통해 살펴 본 ‘노예 불펜’ 기상도

한화 권혁·NC 최금강을 통해 살펴 본 ‘노예 불펜’ 기상도

김종길 기자 | 기사승인 2015. 08. 18. 0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혁, 최근 등판한 3경기 연속 실점하면서 리그 최초 10패…한화, 프로야구 5강 진출 '빨간 불'
최금강, 많이 던질수록 호투…이달 7경기 중 6경기 무실점 방어
권혁 한화-horz
최근 등판한 3경기에서 연속 실점하며 올 시즌 첫 10패 투수가 된 한화 이글스 권혁(32·왼쪽)과 최근 등판한 7경기 중 6경기에서 무실점한 NC 다이노스 최금강(26).
선발 투수에 버금가는 이닝을 소화하며 한화 이글스의 대표 ‘노예 불펜’이 된 권혁(32)이 최근 등판한 3경기에서 연속 실점하며 ‘독수리 군단’의 프로야구 5강 비상에 재를 뿌리고 있다.

올 시즌 현재(17일 기준) 권혁은 KBO 리그 불펜 투수(선발에서 불펜으로 보직 변경된 넥센 한현희 제외) 중 가장 많은 이닝(92.2이닝)을 소화, 8승 10패 15세이브 4홀드·평균자책점 4.47을 기록 중이다.

권혁은 박정진(39)에 이어 한화 전 투수 중 2번째로 많은 경기에 출장하며 미치 탈보트(32)와 함께 가장 많은 승수를 쌓았지만, 최근 삼성 라이온즈와의 2연전(15~16일)에서 잇따라 패하며 불행히도 리그 전체 투수 중 올 시즌 최초로 10패를 기록했다.

권혁의 평균자책점은 7월부터 급격히 올라갔다.

6월까지 43경기에 구원 등판하며 평규자책점 3.62를 유지했던 권혁은 7월에 출장한 12경기 중 6경기에서 13실점(13자책)하며 월간 평균자책점을 6.27까지 높였다.

특히 권혁은 7월 26일 대전 삼성전에서 처음으로 상대 팀에 4점을 헌납, 0.2이닝 만에 강판되는 망신을 당했다.

한화가 지난 시즌 꼴찌에서 올 시즌 중위권까지 치고 올라온 데에는 권혁·박정진으로 대변되는 ‘노예 불펜’의 투혼이 있었다.

선발진이 약한 탓에 ‘과로’할 수밖에 없었던 이들은 김성근 한화 감독의 두터운 신임을 받으며 팀을 위해 헌신했지만, 그럴수록 ‘무한 피칭’에 지쳐버린 팔은 ‘가을 야구’ 문턱 앞에서 서서히 늘어졌다.

권혁만큼 많은 이닝을 소화한 박정진 역시 이달 들어 실점 경기 수가 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한화의 고민은 더 깊어질 수밖에 없다. 4연패 늪에 빠지며 KIA 타이거즈에 5위 자리를 내준 한화는 하루 빨리 새로운 해법을 찾아야 한다.

한편 권혁 못지않게 자주 마운드에 오른 NC 다이노스의 ‘노예 불펜’ 최금강(26)은 날이 갈수록 좋은 피칭을 선보이며 팀 전력에 보탬이 되고 있다.

임정호(25)와 함께 NC 투수 중 가장 많은 경기에 출장한 최금강은 올 시즌 현재 63경기에 등판하며 5승 3패 12홀드·평균자책점 2.51을 기록 중이다.

특히 최금강은 이달 치른 7경기 중 6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으며 선전, 1승 2홀드를 추가했다. 15일 마산 kt 위즈전에서 박기혁에게 안타를 내준 것이 옥의 티가 됐지만 아직까지 그의 팔은 팔팔하다.

선발과 불펜 모두 잘 던져주면서 NC는 현재 팀 평균자책점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노예 불펜’ 최금강·임정호가 60경기 이상 구원 등판하며 마운드를 탄탄하게 다지고, 임창민(30)이 24세이브를 올리며 리그 최강 구원 투수로 자리한 덕분이다.

많이 던져서 기력이 쇠한 한화와 많이 던질수록 실력이 향상한 NC의 ‘노예 불펜’이 ‘가을 야구’로 향하는 길목 앞에서 다른 얼굴을 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