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리뷰] ‘부탁해요 엄마’ 유진·이상우, 첫키스 성공할까 ‘아슬아슬한 거리’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친절한 리뷰] ‘부탁해요 엄마’ 유진·이상우, 첫키스 성공할까 ‘아슬아슬한 거리’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5. 09. 13.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탁해요 엄마' 유진 이상우

 '부탁해요 엄마' 유진과 이상우의 로맨스가 시작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부탁해요 엄마'’(극본 윤경아, 연출 이건준)에서는 속도가 붙은 이진애(유진)와 강훈재(이상우)의 로맨스가 그려졌다. 첫 키스의 직전까지 다다른 이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 또한 간질간질하게 만들었다. 


이날 말로만 약속을 하던 진애와 저녁 약속을 잡은 날 훈재는 식당이 아닌 이형순(최태준)의 방에서 진애와 마주했다. 하숙집이 바로 진애의 집이었던 것.


이를 안 진애는 난감해 했고 훈재는 하숙을 무르겠다 말했다. 그러나 결국 갈 데가 없는 듯한 훈재의 사정에 하숙을 승낙한 진애였지만, 엄마 임산옥(고두심)은 하숙생의 존재를 몰랐다.


이에 훈재는 오도 가도 못한 채 방안에 갇혀있는 신세가 됐고, 진애와의 저녁은 당연히 물 건너갈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둘만의 식사 자리를 향한 훈재의 집념은 계속됐다. 삼시 세끼 배고픔에 밥이 생각날 때마다 자연스레 진애를 떠올리게 된 훈재는 회사에서 야근을 마친 후 허기를 느낀 그는 진애에게 전화했지만, 업무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던 진애는 할 말만 한 채 전화를 끊었다. 


저녁도 거르고 홀로 일할 진애가 걱정돼 도시락을 사 들고 온 훈재의 등장에 깜짝 놀란 진애는 "내가 이거 도와주면 밥 몇 번 더 살 거냐고요"라고 물었고 적극적으로 그녀의 일을 돕다 얼굴에 볼펜 똥이 묻게 됐다. 


훈재의 얼굴을 닦아주며 서서히 거리가 가까워진 두 사람. 진애와 시선이 마주친 훈재는 자신도 모르게 그녀에게 키스할 듯 점점 다가갔고 역사적인 첫 키스를 눈앞에 두게 됐다. 


한편 '부탁해요 엄마'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