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석선물도 해외직구로…G마켓, 해외상품 매출 30% 증가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추석선물도 해외직구로…G마켓, 해외상품 매출 30% 증가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5. 09. 13. 13: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석 선물도 해외에서 직접 구입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이 최근 2주간(8월26일~9월8일) 해외직구 코너에서 해외상품 매출이 지난해 추석 무렵 기간(8월7일~20일)보다 30% 늘어났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직전 달(7월29일~8월11일)보다 20% 오른 것으로 추석을 앞둔 선물용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G마켓 측은 분석했다.

최근 2주간 해외직구 코너에서 매출이 가장 많이 늘어난 품목은 핸드·풋케어 용품으로 지난해보다 8배(701%), 전월보다는 95% 늘었다. 특히 해외브랜드 핸드크림 선물세트 등이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해외 직구 보디워시와 샴푸·린스 매출도 지난해 대비 각각 59%, 19% 증가했다. 화장품의 경우 립케어 제품과 에센스 매출이 지난해보다 266%, 104% 늘어났다.

해외직구 장식소품 매출도 지난해보다 183%, 전월보다 16% 증가했다. 주부들에게 인기 있는 주방용품의 수요도 늘고 있다. 최근 2주간 밀폐용기 매출은 지난해 대비 331%, 커피용품(필터 등) 매출은 175% 늘었다. 칼·도마·커팅기구 매출도 지난해 추석 대비 150% 늘었다. 이들 품목은 전월과 비교해도 각각 229%, 29%, 28%의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