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 ‘카카오’·‘KT’·‘인터파크’ 3개 참여 확정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9.9℃

베이징 14.9℃

자카르타 31.4℃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 ‘카카오’·‘KT’·‘인터파크’ 3개 참여 확정

윤복음 기자 | 기사승인 2015. 10. 01.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터넷은행_예비인가신청
제공 =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에 총 3개 컨소시엄이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신청서를 제출한 3개 컨소시엄은 카카오 뱅크, K-뱅크, I-뱅크 등이다.

카카오 뱅크에는 한국투자금융지주와 KB국민은행, 우정사업본부, 텐센트, 넷마블, 카카오 등 총 12개 사업자가 참여했다.

K뱅크는 우리은행, 현대증권, 한화생명, KG이니시스포스코ICT 등 총 20개 사업자로, I-뱅크는 인터파크, SK텔레콤, IBK기업은행, NH투자증권, 웰컴저축은행 등 15개 사업자로 구성됐다.

중소벤처기업 주축으로 이뤄진 500V컨소시엄은 이번에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 500V컨소시엄은 내년 6월 이후 예정된 2차 접수기간에 신청서를 낼 예정이다.

이에 따라 카카오, KT, 인터파크 등 3개 컨소시엄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티켓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는 1992년 평화은행 이후 23년 만에 은행시장에 신규 진입자를 들이는 데에 의미가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달 중 심사를 시작해 11월과 12월 외부평가위원회(금융, IT, 핀테크, 법률, 회계, 리스크 관리, 소비자) 등 분야별 전문가 7명 포함으로 비공개로 구성될 예정)를 거칠 예정이며, 금융위는 이를 기반으로 12월에 예비인가 여부를 결정·발표할 예정이다.

예비인가 심사 기준은 자본금(평가기준 10%), 대주주 및 주주구성(10%), 사업계획(70%), 인력·물적설비(10%)로 평가할 예정이며, 특히 사업계획의 혁신성(25%), 금융소비자 편익 증대(10%), 사업모델 안정성(5%),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5%), 해외진출 가능성(5%) 등을 중점적으로 심사할 예정이다.

특히 금융당국은 혁신성 위주로 예비인가 심사를 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