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추성훈·이휘재·엄태웅·이동국, 100회 축하 인사 “많은 사랑 감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추성훈·이휘재·엄태웅·이동국, 100회 축하 인사 “많은 사랑 감사”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10. 19. 0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 추성훈 이휘재 엄태웅 이동국 아빠가 100회 감사 인사를 전했다.
18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100회를 맞아 처음과 끝을 100회를 자축하는 아빠와 아이들의 모습으로 채웠다. 

삼둥이와 함께 기차를 타고 모습을 드러낸 송일국은 "열심히 달려와 벌써 100회가 됐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이휘재는 서언 서준이와 함께 "어머니 아버지의 마음으로 서언이 서준이를 바라봐주시고 감사드린다. 시청자여러분도 항상 행복하시길 바란다"며 큰절을 올렸다.  

추성훈은 "100회가 됐다. 사랑이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고, 추사랑은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아빠들 파이팅"이라며 앙증맞게 파이팅을 외쳤다. 

이동국은 설아 수아, 대박이와 함께 슈퍼맨 티셔츠를 입고 등장해 "100회라고 들었다. 늦게 합류했지만 아이들과 좋은 추억 가지면서 열심히 하고 싶다. 슈퍼맨 대박나세요"라고 외쳤다. 

이날 방송은 '백 점 아빠를 향하여'라는 부제로 아빠와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삼둥이는 아빠와 함께 공군 체험에 나섰고, 서언 서준이는 아빠의 모교를 찾아 형 누나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사랑이는 훈장님을 다시 만나 자신의 이름을 한글로 써봤다. 지온은 언니처럼 따르는 강아지 새봄의 임신 소식을 접하고 새 집을 지어주는 등 따뜻한 마음씨를 드러냈다. 
  
방송 말미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아빠”를 먼저 외치는 아이들의 모습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며 지난날을 되돌아봤고, 아이들이 점점 성장해가는 모습은 뭉클함을 안겼다. 이와 함께 제작진은 "아빠는 늘 100점입니다. 100회 동안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