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그놈이다’ 주원 “‘특종’과 스크린 경쟁? 조정석·김대명 오히려 응원”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인터뷰] ‘그놈이다’ 주원 “‘특종’과 스크린 경쟁? 조정석·김대명 오히려 응원”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10. 22.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놈이다' 주원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놈이다’ 주원이 ‘특종: 량첸살인기’와 스크린 경쟁하게 됐지만 응원한다고 전했다. 


 


주원은 지난 2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그놈이다’(감독 윤준형) 인터뷰에서 ‘특종: 량첸살인기’와 스크린 경쟁하게 된 것에 대해 “좋아하는 형들이 많이 나와서 잘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원은 “조정석 형은 무대에서 정말 멋있는 배우다. 눈이 정말 멋있다”면서 “그런 사람인걸 아니까, 잘 됐을 때 너무 좋은 거다. 형은 연기 욕심 있고 연기관도 뚜렷하다. 예전에 함께 공연할 때 저한테 제안도 해주고 그런 사람이 잘 되니까 정말 좋고 잘된 일이다”고 전했다. 

이어 “김대명 형도 정말 좋아한다. 제가 밥값 없을 때 밥값도 내주고 밤에 치킨 사달라고 하면 치킨도 사주던 형이다”면서 “그런데 번호는 바꾼 것 같다. 시사회 초대하려고 연락했는데 연락 안 되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그놈이다’는 하나뿐인 여동생을 잃은 남자 장우가 죽음을 예견하는 소녀의 도움으로 끈질기게 범인을 쫓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주원은 이 영화에서 동생을 살해한 그놈을 잡는 일에 모든 것을 건 오빠 장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는 28일 개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