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출신 박미란, 한글세계화운동 홍보대사 위촉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11.7℃

베이징 7℃

자카르타 26.8℃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출신 박미란, 한글세계화운동 홍보대사 위촉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5. 11. 02.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hm
2010년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출신인 박미란씨가 한글세계화운동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2일 한글세계화운동본부에 따르면 박씨는 최근 한글세계화운동본부에서 심의두 총재과 만남을 가진 후 위촉장을 받았다.

이번에 위촉된 박씨는 앞으로 한글의 우수함을 알리는 홍보대사로 다양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박씨는 “좋은 취지의 홍보대사로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감사하다”며 “평소 글을 읽고 쓰는 것에 즐거움을 느끼고 있고 한글의 과학적인 언어도 점차 세계에 알려지고 있는 것에 대한 자부심도 있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글세계화운동본부는 미국 등 11개 국가에 한글 세계화 해외 본부장을 선임했다. 또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호주, 네팔 등 10여개국에 학교 등을 운영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