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관광공사, 영국 여행사 관계자 초청 투어 진행

한국관광공사, 영국 여행사 관계자 초청 투어 진행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15. 11. 12.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국 여행사 관계자 대규모 초청/사진=한국관광공사

 영국의 여행사 관계자 38명이 지난 11일부터 오는16일까지 5박6일 일정동안 메르스 사태로 위축된 한국관광 수요를 회복시키고자 방한상품을 기획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12일 "최근 중동 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사태 이후 위축된 한국관광의 수요를 회복시키고, 시장 다변화 및 원거리 시장 활성화를 위해 서유럽에서 방한 관광객이 가장 많은 영국의 여행사 관계자 대규모 초청 사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최근 높아진 한국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고 높아진 관심을 지속적인 방한상품 개발과 한국여행 수요로 연결하기 위해 여행상품 기획자와 판매자들을 동시에 초청하여 추진했다. 또 런던에 본사를 둔 학생시장 전문 대형여행사인 STA뿐만 아니라 Explore, Regent Holidays 등의 여행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의 상품을 취급할 예정인 여행사들도 있어 이번 초청은 영국 여행업자들에게 방한상품 개발 및 판촉을 위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일정은 서울, DMZ, 부산, 경주 등 전통 관광지를 답사하고 아울러 한국 여행업체들과 여행상품 개발을 위한 미니 트래블마트도 개최될 예정이며, 특히 정창수 사장이 12일 ‘1일 문화관광해설사’가 돼 경복궁을 직접 소개했다. 


한국관광공사 김일중 차장은 "메르스 사태 여파로 방한관광객이 대폭 감소하였으나 9월을 기점으로 회복추세에 있기에 이번 영국 여행업자 초청사업이 향후 방한 외래객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