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마이비너스’ 헨리, 몸에 꼭 맞는 역할로 안방극장 접수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2℃

베이징 28.2℃

자카르타 32.4℃

‘오마이비너스’ 헨리, 몸에 꼭 맞는 역할로 안방극장 접수

박은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11. 17. 0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마이비너스’ 헨리가 몸에 꼭 맞는 역할로 안방극장을 접수했다. / 사진=KBS2 ‘오마이비너스’ 캡처

 ‘오마이비너스’ 헨리가 몸에 꼭 맞는 역할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16일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에서 헨리는 엉뚱발랄한 평소 성격과 닮은 캐릭터인 김지웅 역으로 등장했다.


극중 김지웅은 비행기에서 옆자리에 앉은 강주은(신민아)에게 처음 만난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만날 운명이네요. 데스티니”라며 친근함을 표한뒤 악수를 청했다.


김지웅은 또 휴대폰으로 장준성(성훈)의 경기를 돌려보다가 강주은에게 보여주며 “코리언 스네이크 장준성이다. 내가 그의 매니저 겸 트레이너”라며 “내 입으로 얘기하기 그렇지만 좀 유명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승무원에게 담요를 달라고 요청하는 강주은에게 “이거 덮어라”며 자신이 입고 있던 외투를 벗어 직접 덮어주는 다정함까지 선보였다.


헨리가 연기하는 김지웅은 천재와 천진을 넘나드는 하버드 졸업생이다. 팬으로서 장준성과 만난 게 인연이 돼 현재 준성의 매니저 겸 트레이너로 활동 중이며 일할 때만큼은 프로다운 기량을 발휘하는 캐릭터다.


‘오 마이 비너스’는 21세기 비너스에서 고대 비너스 몸매가 돼버린 여자 변호사와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비밀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을 그린 헬스힐링 로맨틱 코미디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