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관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1] 김광웅 초대 중앙인사위원장에게 듣는다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8.2℃

베이징 11.5℃

자카르타 29.4℃

[장관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1] 김광웅 초대 중앙인사위원장에게 듣는다

김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15. 11. 23. 0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창간 10주년 기획 연재] 서울대 행정대학원 명예교수, 21세기형 장관리더십 "공유리더십, 공유정부, 역사 아는 인물", "주권재민 아닌 주권재관(主權在官) 곤란", "국민위한 '낮은 정부' 자세 필요"
김광웅 교수 박철언 장관 1
정부의 초대 중앙인사위원장(장관급)을 지낸 김광웅 서울대 행정대학원 명예교수는 21세기형 장관의 리더십은 ‘공유 리더십’과 함께 역사를 아는 인물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 행공노 정책연구소 제공
고위 공직자를 인선하는 정부의 초대 중앙인사위원장(장관급)을 지낸 김광웅 서울대 행정대학원 명예교수는 21세기형 장관의 리더십은 ‘공유 리더십’(Shared Leadership)과 함께 역사를 아는 ‘과거와 미래와 대화를 나눌 수 있는’(E. H. Carr) 인물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시대적 조류가 디지털 시스템과 과학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BT), 인공지능(AI) 시대라고 규정했다. 소유와 탈중앙 시대에 정부는 민간과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 분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지금은 공개와 협업을 넘는 단계다. 제러미 리프킨은 일찍이 소유의 종말을 부르짖었다”면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일과 없는 일을 가려야 한다. 정부가 할 수 없는 것은 민간에 도움을 청하고 위임할 수 있어야 한다. 공유경제처럼 ‘공유정부’가 바로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 교수는 정부와 장관, 관료들이 해결하고 추구해야 할 시대적 사명과 관련해 “주권재민이 아니고 ‘주권재관’(主權在官)이어서는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시대가 바뀌고 있으며 공직이나 정부의 위상이 예전 같지 않고 디지털시대라면서 계급의식도 크게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헤겔은 정부 자리는 자연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했다. 장관이나 고위직이 자리를 자신의 것, 즉 소유라고 생각하면 절대 안 된다. 국회의원들은 지역구를 자신의 소유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국민에게 부실한 기초를 단단히 하고, 능률만 읊조리지 말고 모두가 평온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동시에 미래를 멀리 조망하며 국민의 위한 자세, 낮은 정부를 이끌 수 있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