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클럽메드,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 오픈 “관광·쇼핑·휴양을 한 번에”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9.3℃

베이징 16℃

자카르타 32℃

클럽메드,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 오픈 “관광·쇼핑·휴양을 한 번에”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15. 11. 24.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클럽메드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
프리미엄 올-인클루시브 리조트 클럽메드(Club Med)에서 현대적인 감각으로 꾸며진 세련되고 모던한 디자인의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Dong’ao Island Resort)를 공식 오픈 했다.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는 클럽메드의 중국 첫 해안 리조트로 중국 광둥성 주하이 시 남동쪽 동아오 섬에 위치해 있다. 탁 트인 바다와 아름다운 해변, 훼손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자랑하는 이 곳은 연중 온화한 기온으로 세일링, 카약, 페달보트, 비치 발리볼 등의 해양 스포츠부터 양궁, 번지 바운스, 요가 등 지상 스포츠까지 20여가지의 다양한 액티비티를 체험해볼 수 있다.
 

세련되고 모던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는 총 335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전통 요리와 세계 각국의 고급 요리를 맛볼 수 있는 4개의 레스토랑, 각기 다른 분위기를 자랑하는 5개의 바가 마련되어 있다. 단 레스토랑과 바는 시즌 별로 운영 여부가 상이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아이 동반 가족 여행객들을 위한 만 2세~만 17세까지의 연령대 별 키즈클럽도 운영한다.


특히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는 리조트 내에서 휴가를 즐기는 기존 클럽메드 상품에 인접국인 홍콩, 마카오 두 여행지를 거쳐 가는 스탑오버 여행을 더했다는 점에서 관광·쇼핑·휴양이 모두 가능한 하이브리드 휴가의 정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홍콩 경유 상품은 홍콩의 4성급 호텔에서 먼저 1박을 숙박하며 자유 일정에 따라 관광을 즐기고, 이후 클럽메드로 이동해 2박을 머물게 된다. 마카오 경유 상품은 클럽메드에서 먼저 3박의 휴양을 즐긴 뒤 마카오에서 7시간 가량 체류하며 관광하는 일정이다. 마카오 관광에는 가이드가 동행하며, 성바울성당, 세나도광장, 육포 및 쿠키거리를 둘러보고 윈호텔 분수쇼를 관람하게 된다. 베네시안 리조트 카지노 체험 및 개별 자유시간도 주어지며, 선택 관광으로 마카오 타워 전망대(추가 비용 발생)를 방문할 수도 있다. 홍콩 및 마카오 상품 모두 기내 1박까지 더해 총 4박 5일의 일정이다.


한편, 클럽메드에서는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 오픈을 기념해 특가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2월~4월에 출발하는 일정으로, 홍콩을 경유하는 4박 5일 상품은 항공을 포함해 성인 최저 109만원대부터, 마카오를 경유하는 4박 5일 상품은 성인 최저 124만원대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는 오픈을 기념해 오는 12월 31일까지만 예약이 가능한 오픈 특가로, 이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프로모션 최저가보다 10만원이 더 저렴하다. 정상가에 비해서는 최대 38만원~43만원까지 절약할 수 있는 셈.
 

클럽메드 마케팅 담당자는 “클럽메드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는 도심 속 관광과 자연 속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어, 한 번의 여행으로 다양한 경험을 원하는 여행객들에게 특히 매력적인 여행지”라고 추천하며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 역시 단 한번의 예약으로 왕복 항공, 객실, 전 일정 식사, 무제한 음료 및 주류, 액티비티, 키즈클럽, 나이트 엔터테인먼트까지 클럽메드에서 제공하는 올-인클루시브 서비스를 모두 즐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클럽메드 동아오 아일랜드 리조트와 프로모션 대한 상세한 정보는 클럽메드 홈페이지(www.clubmed.co.kr) 또는 예약센터(02-3452-012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