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영환 ‘다시 강철로 살아’ 북콘서트…주사파에서 북한인권운동가로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김영환 ‘다시 강철로 살아’ 북콘서트…주사파에서 북한인권운동가로

엄수아 기자 | 기사승인 2015. 12. 01. 15: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中 지하활동 내용과 구금 과정 담아
66728575
‘다시 강철로 살아’·김영환 저·시대정신
중국에서 반(反)북한 정권활동으로 구금당했다 114일만에 풀려난 바 있는 김영환 씨(52)가 1일 저서 ‘다시 강철로 살아’ 북콘서트를 연다.

김 씨는 이날 저녁 7시 전국은행연합회 회관에서 ‘김영환과 함께하는 북콘서트: 다시 강철로 살아’를 열고 자신의 북한 관련 지하활동 내용과 경험을 공유한다.

북한인권활동가인 김 씨는 1980년대 한국에서 주사파 활동을 하다 입장을 전환했다. 이후 중국에 건너간 뒤 북한민주화운동을 해왔다.

이 책에는 14년 동안 반북한 정권 활동을 한 내용은 물론 민혁당 결성에서 해체까지의 스토리, 주사파 대부에서 북한민주화 운동가로 전향한 과정을 담았다.

구체적으로 1990년대 후반 동료들과 중국에서 지하조직을 결성해 중국 내 탈북자와 조선족을 교육했으며, 민주주의 교육을 한 뒤 이들을 다시 북한으로 보내는 활동을 했다고 썼다. 중국에서 감청과 살해 위협에 시달렸다는 내용도 적혀있다.

또 국내에선 대북방송 송출사업을 하는 등 국내외 활동에 대해 적혀 있으며, 책 마지막 섹션에는 북한민주화운동을 하는 14명의 수기가 포함돼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