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안전처 내년 예산 3% 줄어…3조 2114억원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7.4℃

베이징 9℃

자카르타 30.4℃

국민안전처 내년 예산 3% 줄어…3조 2114억원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5. 12. 03. 2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담뱃세로 조성한 소방안전교부세가 작년보다 1000억원 가량 늘었지만 국민안전처의 내년 전체 예산규모는 올해보다 3% 줄어든 3조 2114억이 될 예정이다.

3일 국회를 통과한 국민안전처 예산은 올해 본예산 3조 3124억원보다 3.1% 감소한 3조 2114억원이다. 추경예산을 포함한 올해 예산 3조 4366억원과 비교하면 6.6%가 적다.

정부는 내년 안전처 예산으로 3조 2254억원을 요청했으나 국회 심의에서 140억원이 깎였다.

국회의원들이 지역구 사업 예산을 확보할 요량으로 정부의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추진계획에서 200억원을 덜어낸 영향이 컸다.

담배에 부과하는 개별소비세(1갑당 596원)의 20%로 조성하는 소방안전교부세는 올해보다 1006억원 늘어난 4147억원이다. 이 금액은 노후 소방장비 교체 등 시도의 소방·안전분야 중점사업과 재량사업에만 쓰이게 된다.

새해 재해위험지역 정비에는 3519억원이 투입된다. 올해는 추경을 포함해 4598억원을 썼다.

또 재난이 터졌을 때 긴급하게 복구비를 지원하는 등 ‘재난 비상금’에 해당하는 ‘재난대책비’도 정부가 요구한 300억원에서 50억원이 삭감됐다.

반면 지역교통안전환경 개선에 해당하는 219억 9000만원과 민방위 교육훈련 및 시설장비 확충 127억원, 119특수구조대 시설장비 지원 43억 6000만원 등은 국회 심의에서 증액되거나 새로 반영됐다.

예비비는 재난안전통신망 구축비용과 세종시 이전 비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