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달콤살벌 패밀리’ 반전 카드 김원해, 살아 돌아왔다!…서현철과 함께 충격 반전 선사!

‘달콤살벌 패밀리’ 반전 카드 김원해, 살아 돌아왔다!…서현철과 함께 충격 반전 선사!

김종길 기자 | 기사승인 2015. 12. 18.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달콤살벌 패밀리' 반전 카드 김원해, 살아 돌아왔다!…서현철과 함께 충격 반전 선사!

'달콤살벌 패밀리'의 반전 카드 김원해가 살아 돌아왔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 휴먼코미디 '달콤살벌 패밀리'(극본 손근주 김지은·연출 강대선)은 충격의 반전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뒤집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손대표(김원해)가 살아 돌아와 태수(정준호), 기범(정웅인) 가족 모두가 긴장에 떠는 모습이 그려졌다. 


손대표는 자신을 죽이려고 하고 산에 묻기까지 했던 태수, 기범에게 20억의 거금을 요구해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쳤다.


빈 가방으로 20억을 위장하려 했던 두 남자는 되려 손대표의 함정에 빠져 감금까지 당하는 신세가 됐다. 특히 기범이 손대표를 감금했던 같은 장소에서 똑같이 속옷 차림으로 포박된 태수, 기범의 초라한 몰골은 이들을 향한 손대표의 복수전이 본격화 됐음을 예감케 한 상황.


특히 태수와 기범을 구하기 위해 등장한 듯 했던 서형사(서현철) 역시 손대표와 한 편이었다는 반전 엔딩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동안 두 남자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던 서형사는 손대표를 둘러싼 소문들을 전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하지만 이 역시 조력이 아닌 복선이었음이 드러나 충격을 더했다는 반응.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태수와 기범이 제작하는 영화 속 조연 배역을 따내기 위한 은옥(문정희), 도경(유선)의 치열한 오디션 현장이 펼쳤다. 두 여배우의 살신성인 코믹 열연은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초토화 시켰다.


정준호-정웅인을 향한 김원해의 반격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MBC 수목 휴먼코미디 '달콤살벌 패밀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