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루유니온, ‘정대협을 국보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

블루유니온, ‘정대협을 국보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6. 01. 18.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영리 시민 안보단체 블루유니온(대표 권유미)이 사단법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이하 정대협)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18일 검찰에 고발했다.

블루유니온 측은 이날 “정대협이 이적단체 구성혐의를 받고 있는 코리아연대에 혈세를 지원했다”며 정대협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국가보안법 제5조는 반국가단체 및 그 구성원, 또는 그 지령을 받은 자에 대한 지원을 금지하고 있다.

이어 블루유니온 측은 “정대협은 위안부 문제를 유럽에 홍보하기 위한 용도로 공익 사업비 2000만원을 지원받았는데 이 돈이 코리아연대에 유입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코리아연대는 지난 2011년 11월 통일과 민주주의 정착을 위한 목적으로 결성된 단체다. 하지만 문제는 코리아연대가 종북성향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단체라는 점이다. 코리아연대 공동대표인 황혜로(40)는 김정일 사망 당시인 지난 2011년 12월 조문 목적으로 무단 방북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또 코리아연대는 2013년 11월 독일 포츠담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에서 북한 통일전선부 조직원과 회합, 코리아연대의 기관지 ‘더프론트’와 오프라인 매체인 ‘촛불신문’, 인터넷 신문인 ‘21세기 민족일보’ 등을 통해 이적표현물을 게시하거나 제작·반포한 혐의를 받고 있기도 하다. 작년 12월 7일 코리아연대 간부 4명이 추가로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