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사외전’ 강동원, “춤 배웠는데 현장에서 막춤 변경”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2.1℃

베이징 7.6℃

자카르타 30℃

‘검사외전’ 강동원, “춤 배웠는데 현장에서 막춤 변경”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6. 01. 26.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사외전' 강동원 /사진=이상희 기자

배우 강동원이 영화 ‘검사외전’에서 막춤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강동원은 25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검사외전’ 언론시사회에서 “영화를 유쾌하게 만들 수 있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그 안에서 최대한 재미있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춤추는 장면을 위해 춤을 배웠다. 그런데 현장에서 이런저런 의견이 나뉘었다. ‘심심한 것 같다. 막춤으로 가자’는 결론이 나왔다. 처음에 다 촬영하고 다시 막춤 버전으로 재촬영했다. 배운 게 이 정도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동원은 ‘검사외전’에서 잘생긴 외모와 화려한 말발로 사람들을 속이는 전과 9범의 꽃미남 사기꾼 한치원 역을 맡았다.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다혈질 검사 변재욱(황정민)이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의 꽃미남 사기꾼 한치원과 손을 잡고 그를 이용해 자신의 누명을 벗으려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영화  ‘군도 : 민란의 시대’의 조연출과 각색을 맡았던 이일형 감독의 데뷔작으로 2월 3일 개봉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