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이승만·박정희 등 묘소 참배…중도층 공략 행보

김종인, 이승만·박정희 등 묘소 참배…중도층 공략 행보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6. 01. 28.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종인 "이종걸, 다른 비대위원과 동일한 자격"
이종걸 "이질적인 정치경험 결합시켜 승리의 조력자가 되겠다"
김종인, 국립서울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참배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원들이 2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 사진 = 송의주 기자songuijoo@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과 수유동 국립 4·19 묘지를 연이어 참배하며 취임 후 첫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참배에는 올해 4·13 총선을 위해 꾸려진 새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고(故)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순으로 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현충원 방명록에는 ‘국민 모두 더불어 잘사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방명록을 쓴 후 기자들과 만나 ‘야권에선 드문 고(故) 이·박 전 대통령 묘역 참배’ 질문에 대해 “당연히 해야죠”라고 답했다. 이는 중도세력과 개혁적 보수세력까지 아우르겠다는 행보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어 국립 4·19묘지를 참배한 자리에서 국민건강보험을 예로 들며 고(故) 박 전 대통령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1977년 7월1일부터 도입된 국민건강보험 작업을 내가 해서 보고를 드리고 관철했다. 그래서 일반 국민이 병나서, 돈 없어서 난 병원에 못 간다는 문제는 해소를 하게 됐다”며 “그런 점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이러고저러고 말이 있고 민주주의를 파괴했다고 얘기되는 바람에, 그런 측면에서 장점도 있었던 분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부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나라를 세우신 측면에서는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결과를 나쁘게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초기에 자기 스스로가 건국을 하면서 만든 민주주의 기본원칙을 소위 3선 개헌이라든가, 부정선거로 파괴했다. 결국 불미스럽게 퇴진해서 외국까지 망명생활을 해서 돌아가셨기 때문에 현실대로 받아들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부정적 입장을 취했다.

한편 이종걸 원내대표측은 전날 비대위에서 제외된 데 대해 원내대표직 사퇴까지 거론하며 강력 반발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 원내대표의 비대위 제외논란을 해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공개회의에서 이 원내대표의 발언순서를 비대위원장에 이은 두 번째로 배치하는 등 봉합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 원내대표는 다른 비대위원과 동일한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발언 뒤 마이크를 넘겨받은 이 원내대표는 “마침 이곳에서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신 김 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의 결단에 감사드린다”며 “지난날의 이질적인 정치 경험들을 부단히 결합시켜 화합을 통해 승리의 조력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