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정상회담’ 이병헌, 장위안 연기에 “곽부성 떠오른다” 극찬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8.9℃

베이징 -2.4℃

자카르타 26.6℃

‘비정상회담’ 이병헌, 장위안 연기에 “곽부성 떠오른다” 극찬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6. 02. 22. 2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정상회담' 이병헌

아시아투데이 우남희 기자 =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영화감독 이병헌이 출연해, ‘주류와 비주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86회 녹화에는 영화감독 이병헌이 출연해 차기작에 등장할 외국인 오디션을 진행했다. 장위안의 연기를 본 이병헌 감독은 “곽부성이 떠오른다”고 말하며 극찬해 이목을 끌었다.
 
또한 이병헌 감독은 특유의 차도남 매력을 선보여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남들이 좋다는 주류문화는 그냥 싫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중국 대표 장위안은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 싫어하다보면 대인관계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반면 이집트 대표 새미 라샤드는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 소유하고 싶은 것이 있다. 만약 다른 사람이 같은 걸 좋아하게 되면 관심도는 떨어지는 게 당연하다”고 반박해 뜨거운 토론을 예고 했다.
 
이밖에도 ‘주류와 비주류’에 대한 G11의 속 시원한 이야기는 22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