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류승완 감독 ‘군함도’ 이정현 합류, 황정민·소지섭·송중기 6월 크랭크인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0.6℃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류승완 감독 ‘군함도’ 이정현 합류, 황정민·소지섭·송중기 6월 크랭크인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6. 02. 24.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 ‘군함도’가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에 이어 이정현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400여 명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베테랑’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이자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까지 세대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처음으로 조우하여 화제를 모은 ‘군함도’에 연기파 배우 이정현이 가세하여 더욱 기대를 높인다.


‘명량’에서 가슴을 울리는 연기로 1760만 관객을 사로잡고,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로 2015년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연기력을 다시금 입증한 이정현은 ‘군함도’에서 이강옥(황정민), 최칠성(소지섭), 박무영(송중기)과 함께 군함도를 탈출하려는 ‘말년’ 역을 연기한다.


일제 치하 갖은 고초를 겪었고 군함도에서 고통스런 삶을 이어가지만 당당함을 잃지 않으며 강인한 생존력을 보여주는 여성 캐릭터다. 매 작품 놀랄 만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스크린을 압도해온 이정현은 류승완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추는 ‘군함도’를 통해 강인한 매력과 더욱 깊은 연기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일제강점기 수 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을 당했던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할 이야기에 대한 기대, 그리고 파워풀한 캐스팅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군함도’는 6월 크랭크인 해 2017년 개봉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