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PM 준호 “‘기억’ 정진, 완벽주의자…나와 똑같다더라”(화보)

2PM 준호 “‘기억’ 정진, 완벽주의자…나와 똑같다더라”(화보)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6. 02. 24.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준호

 그룹 2PM의 준호가 카리스마를 뽐낸 화보를 공개했다.


준호는 패션잡지 '하퍼스 바자' 3월호 화보를 통해 차가운 카리스마를 뽐냈다. 강한 콘트라스트가 느껴지는 흑백 사진 속 준호는 서늘한 눈빛과 시크한 분위기로, 성숙한 남성미를 발산한 것.


준호는 함께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현재 촬영 중인 tvN 새 금토드라마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이번 작품에서 변호사 '정진' 역을 맡은 준호는 "정진은 원래 판사를 꿈꿨지만 넉넉지 못한 집안 사정 때문에 변호사가 된 케이스다. 다른 사람들과 잘 지내지 못하는 것도 정의감이 워낙 투철하기 때문이다"라며 드라마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또한 "정진은 완벽주의자인데 매니저 형이 나랑 똑같다고, 잘할 수 있을 거라고 했다"는 말을 덧붙이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


한편 준호는 그동안 영화 '감시자들' '스물' '협녀, 칼의 기억'에 출연하며 평단과 관객 모두에게 좋은 평을 받아왔다.


'기억'은 준호가 처음으로 도전하는 드라마로, 함께 출연하는 이성민, 김지수, 박진희 등 쟁쟁한 연기파 선배들과 준호의 호흡에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