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요 대기업, 올해 123조 투자…시설 늘리고, 연구개발 강화한다

주요 대기업, 올해 123조 투자…시설 늘리고, 연구개발 강화한다

고원 기자 | 기사승인 2016. 03. 0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경련, '주요 투자기업 간담회'서 30대 기업 투자계획 발표
0309수_전경련30대그룹투자계획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수출부진 등 어려운 대내외 경제여건 속에서도 기존 주력업종의 설비투자와 신성장 동력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에 투자를 확대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9일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주재한 ‘주요 투자기업 간담회’에서 삼성·현대자동차·SK 등 자산 상위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계획은 전년 보다 5.2% 증가한 122조 7000억원이라고 발표했다.

이중 시설투자는 전년보다 7.1% 증가한 90조 9000억원, R&D투자는 31조 8000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전경련에 따르면 30대 그룹 중 지난해보다 투자를 늘린 기업은 18개, 동결 기업 3개, 감소 기업은 9개로 각각 집계됐다.

그룹별 주요 투자 프로젝트를 살펴보면, 삼성그룹은 평택 반도체단지 건설에 2018년까지 15조6000억원을 투입해 1단계 과정을 마무리 할 계획이고, 현대차그룹은 친환경 및 스마트차량 개발에 동기간 13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SK그룹은 반도체·통신 등 기존 주력 사업군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올해에만 하이닉스반도체 설비투자로 5조4000억원, 텔레콤 망 투자에 1조3000억원, 브로드밴드 인프라투자에 65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LG그룹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시설확장을 위해 2018년까지 10조원을 투입하고, 2020년까지 마곡 사이언스 파크에 4조원 규모를 투자할 방침이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 교역량이 지난해 처음으로 감소하는 등 대내외 경영환경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30대 주요 기업들은 선제적으로 투자에 나서고 있다”며 “기업들의 투자가 빛을 발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규제완화 및 신성장동력 지원책·투자활성화 정책 등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주 장관은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계획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총력지원 할 것”이라며 “특히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는 범정부 전담 지원반을 구성해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화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