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승기 자필편지 공개 “초코파이 훔쳐서 먹고 싶다” 폭소

이승기 자필편지 공개 “초코파이 훔쳐서 먹고 싶다” 폭소

디지털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16. 03. 09.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승기 자필편지 공개 "초코파이 훔쳐서 먹고 싶다" 폭소 /이승기 자필편지, 사진=이승기 팬클럽
 군복무 중인 이승기가 팬들에게 쓴 자필편지가 눈길을 끈다.

최근 이승기의 공식 팬클럽 카페에는 이승기의 자필편지가 올라왔다.

편지에서 이승기는 "훈련병 이승기입니다. 입대 날 정신이 없어서 팬 분들과 더 많은 시간 갖지 못하고 급하게 헤어진 것 같아 내내 마음에 걸렸습니다. 늘 고맙고 사랑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승기는 "종교 활동은 기독교로 갔는데 왜 군인이 단 것에 환장하는지 여기 와서 피부로 느낍니다. 목사님 뒤에 쌓아놓은 가나파이가 장발장 뺨 때릴 정도로 훔쳐서 먹고 싶었습니다"라며 "예배 내내 '오늘의 연애' 당시 팬들이 제작해준 초코파이가 미친 듯이 생각났습니다. 왜 관심 가져주지 못했을까. 우리의 초코파이에게…"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7일 온라인에서는 군 복무 중인 이승기의 근황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승기가 군 교회에서 기독교식 세례를 받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