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양의 후예’ 진구, 마스크팩으로 피부 관리 중 ‘상남자 포스 어디로?’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0.2℃

베이징 4.8℃

자카르타 30℃

‘태양의 후예’ 진구, 마스크팩으로 피부 관리 중 ‘상남자 포스 어디로?’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6. 04. 07. 0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태양의 후예' 진구

 '태양의 후예' 진구의 반전미 넘치는 사진이 공개됐다.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측은 마스크 팩을 붙인 채 피부 관리에 열중하고 있는 상사 서대영(진구)의 휴식 시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마스크 팩을 반쯤 내린 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대영. 다부진 체격과 강인한 눈빛은 평소 말보단 행동이 먼저인 상남자 대영의 모습과 다를 게 없지만, 그의 얼굴에 붙어 있는 의외의 아이템 마스크 팩은 신선함을 선사한다. 또한 마스크 팩 덕분에 빼꼼 나온 눈과 입은 듬직한 대영에게 귀여움을 더하는 포인트기도.


'태양의 후예' 제작진은 "요즘 들어 겉보기엔 무뚝뚝하고, 원리 원칙보단 중요한 것은 없는 것 같은 FM의 정석 대영이 의외의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지뢰 제거 중인 부하들 앞에서 연인 윤명주(김지원)에게 키스할 듯 다가서고, 사랑하는 그녀를 위해 직접 요리까지 하고 있다"며 "명주처럼 적극적으로 변해가는 대영이 앞으로 어떤 의외의 모습을 보일지 마지막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